'연결의 과잉, 관계의 결핍' 김찬호 성공회대 교수는 지금 우리 사회를 이렇게 정의했다. 현재 발생하고 있는 일련의 현상들을 봤을 때 이 정의는 우리 사회를 날카롭게 꿰뚫고 있다. 최근 일본에서는 사람이 죽었는데도 이웃들은 그 사실을 아무도 몰랐고, 시신은 며칠 째 방치돼 세간에 큰 충격을 안겼다. 


또한 '노모포비아'란 증상을 겪고 있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노모포비아란 노 모바일 포비아의 줄임말로 휴대전화를 소지하지 않았을 때 느끼는 공포를 뜻한다. 이는 관계의 결핍으로 생긴 공포증이다. 인터넷이 발달하고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는 창구가 많아졌다고 말하는 현 시대에서 이런 현상들이 발생했다는 사실은 일견 의아하기까지 하다.


 사람들이 소통의 수단이라고 말하고 있는 인터넷과 스마트폰, 트위터, 페이스북 등은 사람들을 광범위하면서도 과도하게 연결한다.이는 관계의 확장보다 오히려 결핍을 야기한다. 사람들과 직접적인 관계를 맺지 않고도 트위터나 페이스북, 블로그의 글을 보고 글을 올린 사람을 엿볼 수 있다. 사람들은 이를 통해 상대방과 관계하고 있다고 느낀다. 이는 직접적인 관계를 맺지 않아도 된다는 인식을 가지도록 만든다. , 과도한 연결은 관계의 결핍을 만드는 것이다. 이런 기현상을 바로잡기 위해서는 진정한 인간관계를 회복하는 것이 필요하다.


 진정한 관계의 회복을 꾀하려면 먼저 과도한 연결 속에서 벗어나야 한다. 텔레비전과 컴퓨터, 스마트폰, 인터넷이 보여주는 세상은 실재하는 것 같지만 사실 이미지와 환상으로 가득 차 있다. 블로그와 페이스북, 트위터에 올린 글로는 결코 상대방을 알 수 없다. 상대방을 안다고 생각하는 것은 스스로가 만든 이미지와 환상일 뿐이다. 관계의 회복을 위해선 먼저 이미지와 환상으로 구축된 자신만의 세계에서 탈피해야 하는 것이다. 



    



로그아웃에 도전한 우리의 겨울의 저자 수잔 모샤트의 시도는 이미지와 환상의 세계를 탈피할 수 있는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 수잔은 가족과 함께 6개월이란 시간동안 전자제품에서 '로그아웃'하는 실험을 감행한다. 반년이란 시간동안 인터넷과 아이팟 등으로 단절돼있던 가족의 관계는 회복됐고, 가상세계에 빠져있던 아이들은 직접 관계하는 법을 터득했다


이런 고무적인 결과는 이미지와 환상의 세계를 벗어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알려주고 있다자신이 만들었던 세계에서 벗어났다면 '' '상대방'의 차이를 인정하는 다음 수순을 밟아야 한다. 자본주의 사회는 점점 모든 것이 획일화되는 사회다. 이런 풍토는 모든 사람이 나와 같을 것이라는 마음을 가지게 한다. 이는 역시 다른 사람과 관계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게 만든다. 


논어 자로편에 보면 '군자화이부동(君子和而不同), 소인동이불화(小人同而不和)'이란 말이 있다. 신영복 교수의 강의에 따르면 이를 "군자는 다양성을 인정하고 지배하려고 하지 않으며, 소인은 지배하려고 하며 공존하지 못한다"고 해석한다. 공자의 말처럼 나와 다른 사람의 차이를 인정할 때, 군자가 되며 관계 또한 일어날 수 있다. 나와 다른 사람이 동일하다면 굳이 관계할 필요가 없다. 자본주의가 만연한 이 시대에서 공자의 말은 관계의 회복이라는 논의에 큰 힘으로 작용할 수 있다.


 이제 관계의 회복을 위해 만남과 접촉을 시도해야 한다. 탁월한 연결 수단 덕분에 사람들은 이웃에 사는 이들과 만나거나 접촉하지 않아도 불편하지 않은 시대에 살고 있다. 하지만 이로 인해 일본의 사례와 같은 충격적인 일들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은 자명하다. 만남과 접촉은 어떻게 시작할 수 있을까. 


가장 좋은 방법은 '인사'를 하는 것이다. 이웃과 관계하려면 먼저 이웃을 인식해야 한다. 이웃에게 '나는 당신을 인식하고 있다'는 것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수단이 바로 인사다. 수없이 스쳐가는 사람들 속에서 상대방을 인식하고 있다는 표현을 하지 않으면 아무런 관계도 형성할 수 없다. , 인사는 가장 손쉬우면서도 중요한 관계 회복의 시작이자 수단이 될 수 있다. 


또한 관계를 시작했다면 단단히 다져야 한다. 몇 번 인사했다고 해서 관계는 형성되지 않는다. 지속적인 만남이 있어야 한다. 이런 지속적인 만남 속에서 서로 인식을 넘어서 대화를 해야 한다. 이어 대화를 통해 서로에 대한 깊은 ''이 있어야 한다. 앎에 이르면 관계는 자연히 회복될 것이다.


 법정스님은 오두막 편지에서 "진정한 만남은 상호간의 눈뜸이다. 영혼의 진동이 없으면 그건 만남이 아니라 한때의 마주침이다.그런 만남을 위해서는 자기 자신을 끝없이 가꾸고 다스려야 한다. 좋은 친구를 만나려면 먼저 나 자신이 좋은 친구감이 되어야 한다.왜냐하면 친구란 내 부름에 대한 응답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과잉 연결 상태 속에서의 만남은 한때의 마주침일 뿐이다. 진정한 관계를 위해서는 자신만의 세계에서 벗어나 타자를 인식하고, 나와 타자의 차이를 인정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부단히 자신을 끝없이 가꾸고 다스리는 작업이 있어야 한다. 법정스님의 말을 천천히 곱씹으며, 관계의 결핍의 원인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때이다.





Comments

  1. BlogIcon 나쓰메 2014.01.17 20:50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좋은 글 잘 보고가겠습니다 ^^...

  2.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4.01.17 22:4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그러네요..과잉연결시대...내가 노력하지않는한 발전하는 관계는 없지요
    잘 읽고 갑니다~

    • BlogIcon 서흔(書痕) 2014.01.18 01:20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과잉연결이 연결을 사라지게 하는
      아이러니로 가득 찬 세상입니다.
      좀 더 노력해야 겠죠 아무래도 ㅎㅎ
      매번 감사합니다 제철님 ㅎㅎ

  3. BlogIcon 우연아닌우현 2014.06.04 18:48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로그아웃에 도전한 우리의 겨울>을 읽고 검색하다 들어왔습니다.
    같이 올려주신 책들은 함께 읽으면 좋을 것 같네요.

    글 걸고 갑니다.

Leave a Comment




 

불과 5년 전만 해도 스마트폰이라는 단어는 사람들에게 익숙하지 않은 것이었다나는 2009년 하반기에 군대 전역을 앞두고 있었고전역 이후 어떤 휴대폰을 새로 살지 고민하고 있었다당시 휴대폰 시장은 초기 스마트폰인 삼성의 옴니아2와 애플의 아이폰 3GS로 양분되어 있었다휴대폰에서 인터넷이 된다는 사실은 신기원이었지만 꽤나 비싼 요금은 스마트폰을 구입하는 것을 유보하게 했다.

 

사실 컴퓨터에서나 됐던 인터넷이 휴대폰에서도 된다는 것은 우리나라에서는 말도 안 되는 일이었다휴대폰에서의 인터넷이란 통신사에서 제공하는 플랫폼에서 게임을 받거나 사진을 받는 정도에 그치는 것이었다하지만 아이폰 3GS가 등장하면서 급속도로 스마트폰 시장이 급성장하기 시작했다애플의 깜짝스런 등장에 국내 휴대폰 제조사가 꽁꽁 감춰두었던 자신들의 기술을 대방출했기 때문이다.

 

비싼 요금 때문에 스마트폰을 사지 않고 일반 폰을 샀던 나는 사용한지 불과 1년밖에 지나지 않았음에도 일반 폰을 버리고 스마트폰으로 갈아탔다그 이후로 우리나라는 스마트폰 천하가 되었다지하철에는 모두가 스마트폰 화면을 바라보고 있고길을 가는 이들의 손에는 모두 스마트폰이 들려있다이제 모바일 트렌드를 알지 못하면 세상을 살아가기 힘든 시대가 되었다.

 

아이폰 3GS가 등장하고 우리나라 휴대폰 시장에 대규모 지각변동이 일어난 후 불과 5년 만에 온 국민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시대가 되었고이제 LTE가 전국적으로 깔리기까지 했다이제 모바일을 제외하고는 세상을 이야기하기 힘든 시대다그렇다면 올해의 모바일 트렌드는 어떤 것일까그것을 예측하기 위해 모바일 트렌드 2014란 책이 나왔다이 책을 통해서 2014년의 모바일 트렌드를 일부나마 살펴볼 수 있을 것이다.




 

과잉연결시대에 살아남기 위한 방법

 

"SNS로 인한 피로감이 점차 심각해지고 있다. 스마트폰 시대를 맞아 하루 종일 SNS에 접속하게 되면서 SNS에서 맺은 수많은 관계와 필요 이상의 정보가 사람들을 지치게 하는 것이다. 대부분의 SNS에는 직장, 학교 등의 오프라인 관계가 거의 그대로 옮겨져 있다. 그리고 온라인을 통해 만난 새로운 친구까지 끊임없이 늘어나고 있다."

모바일 트렌드 2014』 91

 

스마트폰의 등장으로 항상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는 시대가 도래했다항상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은 큰 장점이지만 분명 단점도 있다그 단점은 인터넷이 주는 수많은 자극에 항상 노출된다는 것이다혼자만의 시간을 가지고 싶을 때에도 스마트폰은 꺼놓지 않는 이상 계속해서 울린다.

 

카카오톡과 모바일 게임이 연동되면서카카오톡 사용자들은 모바일 게임에서 보내는 메시지에 노출되었다시도 때도 없이 날아오는 하트와 클로버들은 신문기사에도 날만큼 사회문제화 되기도 했다이는 과잉연결시대에 나타나는 폐해다이런 불필요한 자극에서 벗어나기 위해 등장한 프라이빗 SNS가 최근 인기를 끌고 있다.

 

네이버에서 제공하는 밴드나 카카오에서 제공하는 카카오 그룹은 다양한 외부자극에 노출될 수밖에 없는 SNS에서 탈피해 외부의 간섭 없이 개인적인 관계를 유지할 수 있게 해주는 플랫폼이다이런 플랫폼이 유행하는 것은 스마트폰의 예상할 수 없는 울림에 사람들이 얼마나 피로해 하는지 느낄 수 있게 한다올해 뿐만 아니라 이후에도 이런 서비스들은 모바일 트렌드를 이끌어 나갈 것이라 생각한다.

 

이제 대중보다 개인에게 집중해야 살아남는다

 

구글이라는 검색엔진을 사용하다보면 한 번씩 섬뜩할 때가 있다웹페이지 주변에 내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던 상품의 광고가 떡 하니 있었기 때문이다내가 주로 검색했던 상품뿐만 아니라 내가 사는 곳에 위치한 기업의 광고가 떠있기도 했다위치기반검색기반 광고는 이제 필수적인 것이 된 모바일에서도 기능할 것이다.

 

"모바일 광고가 매력적인 이유 중 하나는 이용자의 위치 정보를 광고에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모바일 이용자가 위치에 따라 어떻게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고, 어떤 내용을 검색하는지 등의 정보는 광고에서 매우 중요한 데이터다. 또 사업모델 자체가 위치 기반 정보를 필요로 하는 것이라면 모바일을 능가하는 광고채널이 없다. 위치 기반 광고는 비용적인 측면에서 기존의 광고들보다 훨씬 저렴하며, 특정 지역에서 사업을 하는 소규모 사업자에게 매력적인 기회를 제공한다. 그동안 모바일 광고 시장에서 검색 및 디스플레이 광고가 주를 이뤄왔다면 앞으로는 지역 및 위치 기반 광고가 각광받을 것이다."

모바일 트렌드 2014』 158

 

이제 컴퓨터를 사용하는 시간보다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시간이 더 길어진 시대다그렇다면 광고도 컴퓨터상의 인터넷보다 스마트폰에 직접 하는 것이 효과적일 것이다이제 광고는 사람들이 휴대폰을 들고 이동할 때그곳에 있는 기업이나 가게의 광고가 뜨는 위치 기반 광고가 등장할 것이다.

 

광고는 일방적으로 대중에게 하는 것보다 개인의 특성이나 취향에 맞게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일 것이다모바일은 개인의 특성과 취향을 직접적으로 반영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매체다모바일을 어떻게 활용하느냐가 모바일 트렌드를 주도할 것이다앞으로 모바일 광고 시장이 얼마나 성장할지 기대가 된다.

 




정보의 소유보다 정보의 소비가 대세다

 

"앞으로 우리가 맞이할 모바일의 미래는 한마디로 스트리밍이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대부분의 이용자들은 스마트폰으로 웹서핑을 했다. 하지만 요즘은 주로 페이스북이나 트위터를 이용하거나 실시간 정보를 접하기 위해 주로 스트리밍 영상 서비스를 즐긴다. 이미 모바일은 정보의 축적에서 소비로 그 대세가 이동하고 있다. 우리가 다만 인식하지 못할 뿐 우리는 지금 그 전화기의 한 가운데를 지나고 있다. 전체 네트워크에서 사용되는 데이터량의 90%를 이제 곧 스트리밍 서비스가 차지할 것이다."

모바일 트렌드 2014』 268

 

모든 지식이나 정보는 소유해야 한다고 생각했던 때가 있었다당시에는 당연히 그래야 하는 것이라고 모든 사람이 생각했다음악이나 동영상은 다운받아야 하는 것이었다지우고 다운받고를 반복하는 것은 꽤나 귀찮은 일이었다하지만 이제는 콘텐츠를 소유하는 것이 아니라 사용하는 것으로 바뀌었다.

 

나도 스트리밍은 자주 이용하는 것이다. ‘티빙이나 아프리카TV’, 그리고 유투브’ 등을 통해 동영상을 보고 멜론이나 올레뮤직’ 등을 통해 음악을 스트리밍해 듣는다이제 음악과 동영상을 다운받는 것이 아니라 서버에 있는 콘텐츠를 단말기에 가져와 데이터 패킷을 통해 재생한다콘텐츠를 사용하는 것이다.

 

이제 사람들은 품이 많이 드는 콘텐츠 다운로드는 귀찮아한다그래서 스트리밍은 이제 대세가 됐다누가 스트리밍을 지배하느냐에 따라 앞으로의 모바일 시장의 판도가 바뀔 것이다앞으로의 정보 시장도 누가 소유하는가가 아니라 얼마나 잘 사용하느냐에 따라 달라지리라 생각한다.

 

모바일 트렌드가 세상의 트렌드다

 

손 안에 세상이 들어있다모바일 시대는 그런 시대다이제 모바일 트렌드가 세상의 트렌드가 되는 세상이 되리라 생각한다앞으로 기업이나 광고주뿐만 아니라 평소 모바일을 사용하는 사용자 역시 모바일을 주목해야 한다급변하는 세상을 따라가기 위해서는 이제 반드시 모바일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Comments

  1.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4.01.14 08:51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 불편해요...ㅎㅎ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