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영사

소리로 읽어낸 재미있는 세상, <소리로 읽는 세상> 우리의 주변에는 수많은 소리가 있다. 그것은 아름다운 음악 소리이기도 하고, 시끄러운 소음이기도 하고, 싱그러운 자연의 소리이기도 하다. 이외에도 수많은 형식으로 발화되는 소리가 세상에 빼곡히 들어차 있다. 이런 소리들은 대부분 스쳐지나가는 것들이다. 하지만 세상의 수많은 소리를 주의 깊게 살펴보면 재미있는 것들이 많다. 『소리로 읽는 세상』은 소리를 통해 보이는 신기한 세상에 대해 말하고 있는 책이다. 이 책은 배명진 교수라는 분이 쓴 책인데, 저자는 소리공학자라는 직함을 가지고 있었다. 소리공학자? 소리공학자란 말을 입에서 되뇌어보니 어떤 한 사람이 떠올랐다. TV프로그램에서 소리와 관련된 콘텐츠가 나오면 항상 등장하던 사람 말이다.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이 책의 저자와 내가 떠올렸던 사람이 동일 인물.. 더보기
이외수의 모든 것, <마음에서 마음으로> 이외수 작가라고 하면 떠오르는 것은 바로 '트위터 대통령'이다. 사실 이외수 작가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한다. 아는 것이라고는 『글쓰기의 공중부양』을 쓴 작가이고, 트위터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는 작가라는 것 뿐이다. 따로 이외수 작가가 쓴 소설을 읽어 본 것도 아니고, 이외수 작가가 저술한 책 중에서 읽어본 것은 글쓰기 방법론을 다룬 책 『글쓰기의 공중부양』뿐이다. 언론이나 인터넷에서 들리는 소식 외에는 이외수 작가에 대해 큰 관심도 없었다. 이외수 작가에게 혼외자식이 있고, 그것을 조선일보에서 악의적으로 보도를 했다는 사실. 화천에서 이외수 작가에게 지원한 감성마을에 대한 좋지 않은 소문들. 보통 사람들과는 다른 이외수 작가의 기이한 모습들. 이런 것들은 잠시간의 가십거리일 뿐 이외수 작가에 대한 관심.. 더보기
이카루스의 날개는 스스로 만들어야 한다, <비행공포> 비행(飛行)에 대한 공포. 그것은 어떤 공포일까. 단어 그대로 날 수 없다는, 고소공포증과 비슷한 공포일까. 아니면 세상의 굴레를 벗어던질 수 없는, 세상이 주는 치명적 달콤함을 이길 수 없다는 그런 뜻일까. 그것도 아니라면 비행(非行)하고 싶지만 할 수 없는, 억압적 상황에 대한 공포일까. 『비행공포』라는 제목만으로는 아직은 알 수 없었다. 에리카 종의 『비행공포』는 남성중심사회가 만들어낸 여성성이라고 할 수 있는 ‘가사와 육아’를 끔찍이도 싫어하지만, 동시에 남자에게 구속당하고 싶어 하는 욕망을 가진 주인공 이사도라 화이트 윙의 이야기다. 소설은 주인공인 이사도라의 삶 전체를 관통하면서, 남성중심사회 속의 여성과 혼란 속에서 자신의 자아를 찾아가는 모습을 보여준다. 나는 『비행공포』를 주인공인 이사도.. 더보기
공범의식의 악순환을 끊어내자, <공범들의 도시> 보수주의자의 불모지인 대한민국에서 ‘진짜’ 보수주의자로 나선 표창원 전 경찰대 교수와 전문 인터뷰어인 지승호의 공저인 『공범들의 도시』가 세상에 나왔다. 『공범들의 도시』는 프로파일러이기도 한 표창원 교수의 날카로운 시선을 통해 범죄라는 키워드를 매개로 바라본 대한민국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공범들의 도시』는 대한민국이 왜 공범들의 도시가 되었는지를 일련의 실례를 통해 보여주고 있다. 범죄 자체에 대한 것에서 시작해 범죄가 일어날 수밖에 없는 사회적인 구조, 범죄를 예방할 수 없는 사법적 시스템, 국가정보원과 경찰이 벌인 대선개입 사건과 같은 최근 정치적 이슈까지 다양한 매개를 가지고 대한민국을 보고 있다. 표창원 교수는 책에서 독자들에게 자신들의 불이익을 걱정해 정의와 진실을 외면하고 있지는 않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