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팟캐스트 열전

[빨간 책방 53회] 김승옥의 「무진기행」, 그리고 그의 단편들





빨간책방의 리뷰가 다시 돌아왔습니다. 아쉽게도 아직 52회에 대한 리뷰는 쓰지 못했습니다. 51회 때 빨간책방에서 소개했던 책, 우리는 언젠가 죽는다를 아직 다 읽지 못했거든요. 빨간책방이 다룬 책을 읽고 방송을 듣는 것과 읽지 않고 듣는 것은 많은 차이가 있기 때문에 52회는 아껴두었습니다. 빨리 책을 다 읽고 리뷰를 쓰고 싶네요.

 

빨간책방이 기다려지는 가장 큰 이유는 이동진 영화평론가가 소개하는 내가 산 책코너 때문입니다. 이동진 평론가는 최근에 어떤 책을 사서 읽을까 궁금하기도 하고, 이동진 평론가가 우연히 저와 같은 책을 샀다는 말을 들을 때 드는 묘한 동질감이 기다려지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이번에 내가 산 책코너에는 이동진 평론가가 산 네 권의 책이 소개되었습니다. 바로 데이먼 러니언 작가의 단편집 데이먼 러니언, 산악문학의 고전으로 꼽히는 라인홀트 메스너의 검은 고독, 흰 고독, 대한민국의 아파트 현상을 다룬 박철수의 아파트, 박해천의 아파트 게임입니다. 이번에는 제가 직접 구입하지는 않았지만 빌려 읽은 책, 아파트 게임이 소개되어 참 묘한 기쁨을 느꼈습니다. 그리고 산악문학의 고전이라는 검은 고독, 흰 고독은 어떤 책일지 궁금하기도 했습니다. 여건이 되면 구입해서 읽어봐야겠네요.

 




빨간책방 53회의 , 임자를 만나다에서 소개된 책은 바로 김승옥 작가의 단편들입니다. 이동진 평론가와 김중혁 작가는 가장 유명한 무진기행을 비롯해 서울 1964년 겨울, 염소는 힘이 세다, 서울의 달빛 0등 네 편의 단편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이어가더군요.

 

빨간책방을 듣기 전에 김승옥 작가가 누구인지 잘 몰랐습니다. 무진기행이란 단편도 교과서에서 본 그 짧은 내용만 알뿐이지 김승옥 작가가 쓴 것인지도 몰랐죠. 워낙 인문학과 사회과학 서적 위주로 편독을 해온 터라 소설과는 전혀 인연이 없어서 일 것입니다. 이동진 평론가와 김중혁 작가가 이야기하는 것을 들으면서 김승옥이라는 작가가 한국 문단에서 얼마나 대단한 위치를 차지하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이동진 평론가가 말하던 말 중에 가슴에 탁하고 박힌 말이 있었습니다. 바로 형식을 부여하는 것이 창작에 큰 동력이 된다는 말이었습니다. 곰곰이 생각해보니 제가 경험하고 있던 바를 정확하게 묘사한 말이더군요. 형식이 없이 글을 쓸 때 굉장한 곤란을 겪던 제가 기사라는 형식을 부여하고 나니 막힘없이 글을 써내려갔던 기억이 떠올랐습니다. 그 깨달음이 얼마나 달던지 웃음이 절로 나더군요.

 



빨간책방 53회는 무진기행을 제외한 다른 세 단편을 가지고 이야기했습니다. 54회에서는 무진기행에 대해 중점적으로 이야기한다고 했는데, 제 방에 장식장처럼 변한 민음사 세계문학전집에 무진기행이 꽂혀 있는 것을 생각해냈습니다. 아직 우리는 언젠가 죽는다도 다 읽지 못했는데, 읽을 책이 하나 더 늘어나버렸네요. 얼른 책을 읽으러 달려가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