쉼은 항상 달콤하지만어쩌다 한 번씩 쉬는 게 지루할 만큼 늘어지는 날이 있다그럴 때면 산책을 나가곤 한다주섬주섬 널브러진 옷가지를 챙겨 입고는 집을 나선다귀에 이어폰을 꼽고는 산책로를 터덜터덜 걷다보면 지루함이 살짝 가신다익숙할 만큼 익숙해졌지만 집에서 뒹구는 것보다는 산책이 덜 지루하니까.

 

십여 년간 한 동네에 살다보면 산책하는 길 곳곳에 기억이 묻어 있다눈가에 머무는 풍경에서 옛 자취를 읽어내다보면 지루할 새가 없다나는 옛 일을 쉽게 잊는 편이다잊는다기보다 묻어둔다는 표현이 적확하겠다장소나 물건 같은 매개물에서 관련된 기억을 끄집어낼 수 있으니까 말이다산책은 길가의 풍경에서 추억을 캐내는 일종의 놀이다.

 

음식도 마찬가지 아닐까우연히 들른 식당에서 엄마의 맛을 느낀다면순간 엄마와 관련된 기억이 솟구쳐 오른다옛 연인과 자주 갔던 음식점에서 옛 연인이 좋아했던 음식을 먹었을 때도 기억은 가슴 깊은 곳에서 제멋대로 튀어나온다이렇듯 음식은 기억의 프리즘 중 하나다추억의 절반은 맛이다라는 제목의 책도 있잖은가.

 

추억의 절반은 맛이라지만그 중에서도 절대 잊을 수 없는 밥 한 그릇이 있다누구나 하나쯤은 품고 있을 것이라 믿는다물론 메뉴는 개개인마다 다를 것이다엄마의 밥상일 수도먼 타지 여행의 고단함 속에서 먹었던 컵라면 하나 일수도미슐랭 가이드에서 별 3개를 받은 레스토랑에서 맛봤던 음식일 수도 있다당신의 잊을 수 없는 밥 한 그릇은 무엇인가.


<잊을 수 없는 밥 한 그릇>, 책표지 ⓒ한길사

 

꿀떡 넘기기보다 꼭꼭 곱씹어보기

 

<잊을 수 없는 밥 한 그릇>은 박완서성석제 등의 작가들을 비롯해 김진애 도시건축가김갑수 평론가 등 여러 유명인사가 자신만의 잊을 수 없는 밥 한 그릇에 대해 쓴 글을 엮은 책이다책을 다 읽고 난 후 글을 쓰기 위한 자료를 찾으려 이리저리 인터넷을 배회했다그 와중에 발견한 것은 이 책이 새로 나온 것이 아니라 개정판이라는 사실이었다.

 

왜 지금 시점에 개정판을 낸 것일까짐작컨대현재 대중문화의 추세 때문일 것이다요즘 TV에서는 음식들의 향연이 한창이다과거 맛있는 음식을 맛있게 먹는 먹방의 인기를 이어현재는 셰프들의 현란한 요리 실력을 자랑하면서도 시청자에게 쉽고 맛있는 요리 레시피까지 알려주는 쿡방이 대세다이 책과 지금의 대중문화 트렌드딱 어울리지 않는가.

 

더군다나 개정판에는 박찬일 셰프의 글을 덧붙였다니 현재 대중문화의 흐름에 편승하기 위해 출판사에서도 상당히 신경 쓴 듯하다하지만 단지 트렌드를 따른다고 해서 이 책의 가치를 손쉽게 평가 절하하는 것은 성급하다지금 유행하는 것과는 조금 다른이 책만의 맛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잊을 수 없는 밥 한 그릇>은 음식에 관한 추억을 되새김질하게 한다뿐만 아니라 음식이 우리와 어떤 관계인지 사유하게 만든다맛에 빗대자면현재 유행하는 TV 예능프로그램이 꿀떡 넘기게 하는 화려한 맛이라면이 책은 여러 번 곱씹게 만드는 은은한 맛이다개인적으로는 휘황찬란한 TV 예능프로그램의 눈부심을 조금은 환기시킬 수 있는 책이라 생각한다.

 

그래도 엄마 밥상

 

에스프레소의 세밀한 맛을 깊게 파고들어가기 위해 커피머신까지 국외에서 공수해오는 김갑수 평론가우연히 들린 묵밥집의 묵밥 맛을 잊을 수 없어 제갈량의 팔진도 같은 경기도 길을 헤메고 다녔다는 성석제 소설가일본에서 이웃과 정을 나누며 먹었던 나베 요리를 떠올린 고경일 시사만화가까지다양한 밥 한 그릇을 접할 수 있었다.

 

그러나 잊을 수 없는 밥 한 그릇의 다수를 차지한 것은 엄마 밥상이었다지금 세상의 셈법으로는 멋없고 투박한 엄마 밥상에 어떠한 가치도 부여하지 않을 것이다남이 보면 당연히 화려한 레스토랑의 코스 요리에 비해 엄마 밥상은 볼품없다하지만 엄마 밥상의 맛은 자식이라면 낙인처럼 혀에 박힌다그래서 잊을 수 없는 것이 되어버린다.

 

박찬일 셰프는 요리를 집안 내림이라고 표현했다그것은 누군가 꼼꼼히 조리법을 적어서 물려주지 않아도 그 맛이 혀에 누적된다는 뜻이며 맛은 지독히도 보수적이어서 좀체 자기 성문을 열지 않는다”(224)는 것이다우리가 엄마 밥상을 죽을 때까지 잊을 수 없는 것은 나 스스로 어떻게 할 수 없는 일이다그래도누가 뭐래도 엄마 밥상이 최고인 이유다.

 

그렇다면나는?

 

이제 스스로에게 물어볼 차례다나의 잊을 수 없는 밥 한 그릇은 뭘까일주일에 한 번씩 먹을 만큼 좋아하고 뜯는 맛이 일품인 치킨일까도쿄로 여행을 갔을 때 시부야에서 먹었던 초밥일까좋아하는 여자에게 잘 보이기 위해 데려갔던 비싼 레스토랑의 코스 요리일까떠올리면 떠올릴수록 고개를 젓는 횟수도 함께 늘어난다.

 

뇌리에 박혀 있는 기억들은 대부분 맛있는 음식일 뿐이다잊을 수 없는 밥 한 그릇은 가슴 깊은 곳에 상흔처럼 새겨져 있다내가 죽기 전까지 잊을 수 없는 밥 한 그릇은 엄마가 해준 김치찌개엄마가 해준 카레엄마가 해준 닭볶음탕일 것이다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도 한 번 떠올려보시라당신만의 잊을 수 없는 밥 한 그릇은 어떤 것인가.



 

책 정보(책표지를 클릭하세요)


  

  책목 - 잊을 수 없는 밥 한 그릇

  지은이 - 박완서 외 12명

  출판사 - 한길사

  출간일 - 2015년 9월 21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to Top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