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에 관심이 부족한 지역민들


많은 사람들이 지방(혹은 지역)에 살고 있지만 자신이 살고 있는 지방에 대해 관심이 있는 사람은 드물다. 그것은 우리나라가 서울 및 수도권 중심주의 국가이기 때문이다. 국가의 운영이 서울 및 수도권 중심주의를 유발하는 형태이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것에 따를 수밖에 없다. 


그렇다고 해서 지방에 관심을 꺼야한다는 소리는 아니다. 지방에 사는 많은 사람들은 자신이 살고 있는 곳에 대해 관심을 가져야 한다. 그래서 나는 나부터 그 관심을 실천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역사를 전공했고, 또 글을 쓰고 있기 때문에 부산 곳곳에 숨어 있는 부산의 이야기를 하면 어떨까 생각했다.


많은 시간을 이 작업에 할애할 수는 없지만, 시간이 날 때마다 부산의 이야기가 담긴 장소를 여행하고 그곳에 담긴 역사와 이야기를 쉽게 풀어내고자 한다. 부족한 실력이지만 부산이 품고 있는 이야기들을 많이 찾아내고, 풀어낼 수 있었으면 한다. 이를 통해 앞으로 많은 사람들이 자신들이 사는 지역에 대해 관심을 가질 수 있었으면 좋겠다.



이 작업의 첫 장소는 부산 중구 중앙동에 소재한 40계단이다.


부산지하철 1호선 중앙역에 내리면 40계단문화관광테마거리가 바로 보인다. 이 거리는 국민은행 중앙동지점에서부터 40계단을 거쳐 40계단문화관과 팔성관광까지 약 450m가량에 이르는 거리를 말한다. 한국 전쟁 시 피난민의 애환과 향수가 담겨있는 유서깊은 40계단 주변을 50~60년대 분위기에 맞도록 재현하여 추억을 회상할 수 있게 만든 것이라고 한다. 앞으로 40계단에 얽힌 역사와 이야기를 네 번에 걸쳐 포스팅할 예정이다. 


한국전쟁의 아픔, 판자촌


대한민국의 모든 인구를 수용할 수 없었던 부산은 곳곳에 판자촌이 형성되기 시작한다. 그마저도 없는 피난민들은 바람과 비를 피하기 위해서 천막에서 살거나 잡동사니들을 모아 만든 집이라고도 할 수 없는 집에서 살고 있었다. 40계단은 이 판자촌으로 올라가기 위한 통로 중 하나였다. 이 부근에 살고 있었던 대부분의 피난민들은 이 40계단을 지나갔을 것이다. 그 통한의 아픔과 설움이 배어있는 것이다. 지금 그 자리에 가 보아도 얼기설기 얽혀있는 집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판자촌은 아닐지 몰라도 구불구불 길들의 모습을 보면서 당시 판자촌의 모습을 상상해 볼 수 있었다.




▲ 어마어마한 규모의 판자촌 




▲ 안쓰럽기까지한 천막촌

 

 

1953년 발생한 국제시장, 부산역전 대화재로부터 1954년 용두산 대화재로 부산 역과 부산 우편국을 비롯한 40계단 일대는 폐허처럼 변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었던 판자촌 역시 수천여 채가 불타고 4만여 명에 가까운 이재민이 발생했다.

 



▲ 부산역 앞 대화재 




▲ 용두산 대화재

 

 

이 대화재들로 인해 중앙동 주변 대부분이 폐허가 되었다. 하지만 복구 작업이 진행되면서 40계단은 역시나 살아남았다. 건물들이 살아남았다면 원래 그 자리로 복구되었겠지만 건물 대부분이 불타서 소실되었기 때문에 시가지를 새로 조성하면서 40계단의 위치는 원래 자리에서 현재의 자리로 옮겨 복구되었다.

 

 

현재 40계단의 모습

 


 


▲ <인정사정 볼 것 없다> 오프닝 장면



6. 25 전쟁의 기억이 점점 사라질 무렵 이 40계단의 존재도 사람들의 기억 속에만 존재할 뿐 점점 사라져갔다. 그런데 19997'인정사정 볼 것 없다'라는 영화가 큰 히트를 치면서 덩달아 40계단도 유명해졌다. 왜냐하면 '인정사정 볼 것 없다'의 오프닝 장면의 배경으로 40계단이 나왔기 때문이다.


이 유명세를 이어 20044월에 부산광역시 중구에서 이 40계단 일대를 문화관광테마거리로 지정해 새로이 조성했다. 피난민과 부두 노동자의 애환이 담겨 있는 이곳에는 1950 ~ 1960년대 분위기가 재현되어 있다. 1953년 부산역대화재로 소실되기 전의 옛 부산역을 주제로 한 기찻길과 피난민을 실어 나르던 부산항을 주제로 한 바닷길로 조성되어 있으며, 거리 곳곳에 옛날의 생활상을 보여주는 조형물이 설치되어 있다.

 



▲ <인정사정 볼 것 없다> 조형물

 


 

▲ 1950대 배경 조형물



문화관광 테마거리를 지나 40계단을 오르면 40계단 문화관을 볼 수 있다. 40계단 문화관은 20032월 개관했다. 이곳은 중구 동광동에 지상 6층 규모로 지어졌고 건물 5층과 6층에 광복 이후부터 한국전쟁까지 부산의 시대상을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전시공간을 마련하였다. 5층에는 상설전시실이 있어 피난민이 넘치던 한국전쟁 당시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다


검정고무신과 양철물동이, 그리고 석탄난로 위에서 점심시간을 기다리던 알루미늄 도시락통, 물지게와 풀빵기계, 트랜지스터라디오 등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시간여행을 온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킵니다. 게다가 40계단에 얽힌 향수와 애환을 지역원로와 문화예술인들이 목소리로 들려주는 옛날 전화기까지 있어 그 느낌은 더욱 생생하다. 그리고 6층에는 특별전시실이 있는데, 현재 '잊혀진 기억, 살아있는 문화'라는 주제로 전시를 하고 있다.

 


40계단의 재조명

 


40계단은 이제 그저 40개의 층층대로 이루어진 계단이 아니다. 그 층 하나하나가 수많은 사람들의 슬픔과 그리움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이다. 지금 세대에 이르러서는 6. 25 전쟁이라는 사건을 되돌아 볼 수 없게 되었지만, 40계단이 있기 때문에 우리네들이 그 아픔을, 그 슬픔을, 그 고통을, 그 절망감을 느낌으로나마 만날 수 있는 것이 아닐까


우리가 죽었을 때 많은 사람들이 기억해주길 바라듯이, 40계단을 지나다닌 많은 사람들도 당신들을 기억해주길 애타게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40계단을 바라보면서 6. 25 전쟁을 기억하자. 그리고 그 위를 오르내린 이들을 기억하자. 40계단은 현재를 살고 있는 우리를 과거로 이어주는 통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1.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4.03.01 08:11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40계단 이야기 잘 읽고 갑니다~

  2. BlogIcon 지식전당포 2014.03.10 01:08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잘 보고 갑니다~ 추천 누르고 갈게요 ^^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