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에 관심이 부족한 지역민들


많은 사람들이 지방(혹은 지역)에 살고 있지만 자신이 살고 있는 지방에 대해 관심이 있는 사람은 드물다. 그것은 우리나라가 서울 및 수도권 중심주의 국가이기 때문이다. 국가의 운영이 서울 및 수도권 중심주의를 유발하는 형태이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것에 따를 수밖에 없다. 


그렇다고 해서 지방에 관심을 꺼야한다는 소리는 아니다. 지방에 사는 많은 사람들은 자신이 살고 있는 곳에 대해 관심을 가져야 한다. 그래서 나는 나부터 그 관심을 실천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역사를 전공했고, 또 글을 쓰고 있기 때문에 부산 곳곳에 숨어 있는 부산의 이야기를 하면 어떨까 생각했다.


많은 시간을 이 작업에 할애할 수는 없지만, 시간이 날 때마다 부산의 이야기가 담긴 장소를 여행하고 그곳에 담긴 역사와 이야기를 쉽게 풀어내고자 한다. 부족한 실력이지만 부산이 품고 있는 이야기들을 많이 찾아내고, 풀어낼 수 있었으면 한다. 이를 통해 앞으로 많은 사람들이 자신들이 사는 지역에 대해 관심을 가질 수 있었으면 좋겠다.



이 작업의 첫 장소는 부산 중구 중앙동에 소재한 40계단이다.


부산지하철 1호선 중앙역에 내리면 40계단문화관광테마거리가 바로 보인다. 이 거리는 국민은행 중앙동지점에서부터 40계단을 거쳐 40계단문화관과 팔성관광까지 약 450m가량에 이르는 거리를 말한다. 한국 전쟁 시 피난민의 애환과 향수가 담겨있는 유서깊은 40계단 주변을 50~60년대 분위기에 맞도록 재현하여 추억을 회상할 수 있게 만든 것이라고 한다. 앞으로 40계단에 얽힌 역사와 이야기를 네 번에 걸쳐 포스팅할 예정이다. 



40계단이 담아온 우리나라 사람들의 애환


40계단은 비록 계단길이지만 층계수가 많지 않은데다 대청로 방향으로 가는 지름길이었다또한 상업의 중심지에 위치하고 있어서 평소 많은 왕래가 있던 길이었다게다가 이 계단 위에 오르면 영도다리와 부산항 부두가 한 눈에 조망되는 곳이기도 했다이러한 40계단은 슬픈 말이지만 1950년에 6. 25 전쟁이 발발하면서 피난민들에 의해서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다북한군을 피하기 위해 끝없이 남쪽으로 향하던 피난행렬이 전력의 열세로 끝없이 밀리던 국군이 부산까지 후퇴하게 되면서 대한민국의 끝자락 부산에까지 이르렀기 때문이다.




▲ 부산으로 가는 피난길



6. 25 전쟁으로 인하여 졸지에 피난민 신세가 된 많은 사람들은 '경상도 아가씨' 노래 가사 그대로 40계단에 걸터앉아 영도다리와 부산항에 정박해 있는 많은 배들을 보면서 피난살이의 고달픔을 달래고 두고 온 고향을 그리워했다. 하지만 현실은 전쟁 중이었고 부산은 포화상태를 넘어 흘러넘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모든 것이 부족했다.

 

당시 부산에 모여든 피난민들은 입에 풀칠하기가 어려웠고 누일 집이 없어 전전긍긍했다. 그래서 번화가였던 40계단 일대에 모여 살며 생계의 방편을 강구한 것이다. 그리고 또 40계단에 모인 이유가 있다. 한국군을 지원하고 있었던 UN군에 의해서 수많은 보급물자가 부산항에 흘러들어왔기 때문이다당시 낙동강 방어선까지 밀리고 있던 상황이라 물자가 들어올 곳은 부산항 밖에 없었다.


수많은 사람들 때문에 메말라가고 있던 부산에서는 아무것도 제대로 구할 수 없었고, 피난민들은 구호물자에 의지할 수 밖에 없었다. 그래서 엎어지면 코 닿을 데 있는 부산항 근처의 40계단에서, 또한 동광동과 영주동 판자촌으로 가는 길목인 이 40계단에서 모여 있을 수 밖에 없었다. 40계단 일대는 피난민들의 전쟁터이자 안식처였다.

 



▲ 당시 40계단의 모습



'얌생이 몬다'의 유래


피난민들은 이 곳에서 시중에 흘러나온 구호물자를 파는 장터를 벌였다. 이 장터의 구호물자들은 부두 길 주변에서 판자촌을 이루고 있던 피난민들이 바로 앞 부두에서 홍수처럼 쏟아져 들어오는 구호물자를 몰래 훔쳐서 내다 팔았던 것들이었다. 피난민들의 이러한 행위들 때문에 이때 '얌생이 몬다.'는 유행어까지 생긴다.

 

6. 25 전쟁 당시 부산에서 어떤 사람이 방목한 염소를 찾으러 미군부대에 갔는데, 그곳을 나올 때 약간의 물건을 훔쳤다고 한다. 그런데 발각되지 않자 재미가 붙어서 일부러 염소를 미군부대에 들여보내 놓고 찾으러 가는 척 하면서 이 같은 도둑질을 계속해서 한 것이다. 이를 빌어 계획적으로 다른 일을 빙자해서 무엇을 훔쳐내는 짓을 '얌생이 몬다.'라고 한다. 얌생이는 염소의 경상도 사투리다. 그래서 '염소 몬다.'라고 하지 않고 '얌생이 몬다.'라고 한 것 같다. 피난 시절의 어려움을 알 수 있는 조어다.

 

따라서 40계단 일대 구호물자 장터는 국제시장이 들어서기 이전의 도떼기시장과 마찬가지로 이름난 도떼기시장이 되기도 했었다. 도떼기시장은 정상적인 시장이 아닌 일정한 곳에서, 재고품, 중고품, 고물 따위 온갖 상품의 도산매, 방매, 비밀 거래가 이루어지는 시끌벅적한 시장을 속되게 이르는 말이다. 이것은 일반적으로 '정신이 없을 정도로 바쁘고 분주하며 시끄러운 곳'을 의미하는데 부산 최대 규모의 재래시장인 국제시장의 전 이름이 바로 도떼기시장이다. 이처럼 당시 40계단의 구호물자 장터는 이 국제시장의 규모를 방불케 할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모이고 사라졌던 곳이었다.

 


가족 상봉의 장, 영도다리와 40계단


경상도 아가씨의 가사 '영도다리 난간 위에 조각달이 뜨거든 안타까운 고향 얘기 들려주세요.'에 나오는 것처럼 당시만 하더라도 40계단에서 영도다리를 바라볼 수 있었다. 그래서 피난민들은 더러 40계단에 기대고 앉아 낮에는 영도다리를 바라보며 피난살이의 고달픔을 달랬다. 그리고 밤에는 부산항에 정박해 있는 숱한 배들이 밝히고 있는 휘황찬란한 불빛을 내려다보면서 향수를 달랬다.


전쟁으로 모든 주위환경이 피폐했던 부산에서 볼 것이라곤 이 두 가지 밖에 없었을 것이다. 전쟁을 피해서 부산으로 피난 온 피난민들은 더러 가족들에게 '헤어지더라도 영도다리에서 만나자'라는 이야기를 했다고 한다아마 가족들의 약속 때문에 40계단에 앉아 부산항과 영도다리를 바라보고 있었을지도 모른다. 이처럼 40계단은 영도다리와 더불어 피난으로 인해 헤어진 가족들을 만나는 상봉의 장이었다.

 



▲ 당시 부산항에 벌어진 장터 광경

 


꿀꿀이죽과 부대찌개


또한 우리가 즐겨먹는 먹을거리에도 6. 25 전쟁의 아픔이 남아있다. 6. 25 전쟁과 더불어 생겨난 먹을거리 가운데 우리의 가슴팍을 허비던 '꿀꿀이죽'이 있었다. 평생을 지내오던 고향집을 등지고 너나없이 지친 몸을 이끌어 몰려든 피란지에선 입에 풀칠하기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굶주린 배를 움켜잡고 쓰레기통을 뒤지기도 하던 그때, 미군 부대에서 내다 버린 음식 찌꺼기를 모아 끓여 팔던 음식을 '꿀꿀이죽'이라고 했다



 

▲ 꿀꿀이죽을 먹는 장면



앞서 말했던 '얌생이 몬다.'는 말과 함께 슬픈 역사 속으로 사라져간 이름이다. 하지만 이 꿀꿀이죽과 함께 선보인 부대찌개는 아직도 살아남아서 이 음식 역사를 아는 이들이게 그때의 아픔을 새롭게 해 준다. 부대찌개란 미군 부대에서 막일하던 사람들이 미국 군인들의 눈을 속이고 조금씩 가무려 내와 저자에 내다팔던 소시지 햄 돼지고기 쇠고기 따위를 미군부대에서 나왔다하여 '부대고기'라 하고 이 부대고기로 만든 음식을 부대찌개라 했다.


그래서 부대찌개는 미군 부대 가까운 음식점에서만 볼 수 있었다. 그런데 값싸고 맛있는 안주로 알려지면서 부대고기와 줄이 닿지 않는 곳으로도 널리 퍼져 오늘날까지 이어져 온다. 먹을 것이 없어 쓰레기통을 뒤지고 미군들이 먹다 버린 음식들을 끓여 먹을 수 밖에 없었던 피난 생활의 어려움이 오늘날까지 남아있다는 것이 신기하다. 우리가 즐겨 먹는 이 부대찌개가 6. 25 전쟁의 아픔을 담고 있다는 것을 사람들은 알고 있을까?



다음 이야기가 계속해서 이어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1. 2014.02.04 09:34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모르세 2014.02.04 20:1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2017.05.13 06:46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