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에 관심이 부족한 지역민들


많은 사람들이 지방(혹은 지역)에 살고 있지만 자신이 살고 있는 지방에 대해 관심이 있는 사람은 드물다. 그것은 우리나라가 서울 및 수도권 중심주의 국가이기 때문이다. 국가의 운영이 서울 및 수도권 중심주의를 유발하는 형태이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것에 따를 수밖에 없다. 


그렇다고 해서 지방에 관심을 꺼야한다는 소리는 아니다. 지방에 사는 많은 사람들은 자신이 살고 있는 곳에 대해 관심을 가져야 한다. 그래서 나는 나부터 그 관심을 실천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역사를 전공했고, 또 글을 쓰고 있기 때문에 부산 곳곳에 숨어 있는 부산의 이야기를 하면 어떨까 생각했다.


많은 시간을 이 작업에 할애할 수는 없지만, 시간이 날 때마다 부산의 이야기가 담긴 장소를 여행하고 그곳에 담긴 역사와 이야기를 쉽게 풀어내고자 한다. 부족한 실력이지만 부산이 품고 있는 이야기들을 많이 찾아내고, 풀어낼 수 있었으면 한다. 이를 통해 앞으로 많은 사람들이 자신들이 사는 지역에 대해 관심을 가질 수 있었으면 좋겠다.



이 작업의 첫 장소는 부산 중구 중앙동에 소재한 40계단이다.


부산지하철 1호선 중앙역에 내리면 40계단문화관광테마거리가 바로 보인다. 이 거리는 국민은행 중앙동지점에서부터 40계단을 거쳐 40계단문화관과 팔성관광까지 약 450m가량에 이르는 거리를 말한다. 한국 전쟁 시 피난민의 애환과 향수가 담겨있는 유서깊은 40계단 주변을 50~60년대 분위기에 맞도록 재현하여 추억을 회상할 수 있게 만든 것이라고 한다. 앞으로 40계단에 얽힌 역사와 이야기를 네 번에 걸쳐 포스팅할 예정이다. 




과거와 현재를 잇는 교두보 40계단, 두 번째 이야기





▲ 현재 40계단의 모습



현재 40계단에 가보면 중앙에 아코디언을 연주하는 모습을 담은 동상이 세워져 있다. 이 동상 가까이에 가보면 <경상도 아가씨>라는 노래 가사와 함께 누르면 노래가 나오는 버튼이 보인다. 왜 40계단에 <경상도 아가씨>라는 노래가 있어야만 했을까. 40계단과 <경상도 아가씨>는 깊은 연관이 있다.


40계단과 경상도 아가씨의 관계

 

1953년 부산에서의 피난살이가 거의 끝나갈 무렵이었다. 작사가 손로원과 작곡가 이재호 그리고 김교성, 엄토미, 박재홍 등이 모여 조촐한 술자리를 가지고 있었다. 이들 중 가장 술에 약한 사람은 술 반병에 벌써 쓰러져있었고, 해도 저물기 시작했다. 그 때 손로원이 갑자기 밖으로 나갔다


김교성의 노련한 젓가락 장단에 맞춰 나그네 설움을 부르고 있던 동료들은 나가는 손로원을 물끄러미 쳐다볼 뿐 별다른 반응은 없었다. 그런데 한참이 지나도 손로원이 돌아오지 않았다. 어찌된 일인가 싶어 엄토미가 밖으로 나가봤다. 그의 눈에 들어온 것은 계단 수를 세고 있는 손로원이었다. 워낙에 긴 계단인 데에다가 또 술이 거나하게 취해 정신을 못 차리고 있었기 때문에 계단 하나 세는 것도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 형님, 그만 들어오소. 계단 수를 세어서 어데다가 써 먹을라고 그러쇼?

 

이에 손로원이 싱글벙글 웃으며 말했다.

 

- 이제 거의 셋다. 먼저 들어가 있어라.

 

손로원이 센 계단의 숫자는 40여개 남짓이었다. 40여개의 계단으로 무엇을 하려는지 동료들은 이해할 수 없었고 술자리가 끝나갈 무렵에 손로원은 종이쪽에 가사 한 편을 적었다.

 

- 사십 계단 층층대에 앉아있는 나그네..

 

- 손씨행님 사십 계단이 뭡니꺼? 이재호가 물었다.

 

- . 내가 나가서 계단 수를 세어보니까 40개가 되더라구 그래서 사십 계단이지 뭐

 

손로원은 말을 흐리더니 결국 술에 취해 잠이 들었다. 그러자 동료 이재호는 그가 손에 쥐고 있던 가사를 빼앗아 들어 읽어내려갔다. 이재호는 순간 머릿속에서 번쩍하고 불이 튀는 느낌을 받았다. 그날 밤 이재호는 잠도 자지 않고 미친듯이 악보를 써내려갔다. 이재호는 기어이 노래 한 곡을 만들었다. 이것이 바로 '경상도 아가씨'라는 곡이다. 이 노래는 우선은 같은 술자리에 있었던 박재홍이 극장무대에서 많이 불렀고 휴전 이후 '미도파레코드'에서 박재홍이 정식적으로 음반을 취입하였다.

 



▲ 가수 박재홍과 당시 경상도 아가씨 앨범


 

이 경상도 아가씨라는 대중가요는 1953년 발표되었다. 이 노래의 가사를 잠잠히 보고 있으면 6. 25 전쟁 당시 피난민들의 애환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이북 고향을 생각하는 청년의 마음을 달래주는 경상도 아가씨가 있기를 소원하며 손로원 작사가가 가사를 썼을지도 모른다. 그만큼 자의가 아닌 타의로 정든 고향을 떠나 먼 타지에서 살아가는 것이 힘들었다는 반증일 것이다. 이 노래가 없었다면 오늘날의 어느 누가 피난살이의 어려움을 알 수 있었으며, 고향을 그리는 그 마음을 알 수 있었을까.

 


<경상도 아가씨> - 손로원 작사, 이재호 작곡, 박재홍 노래

 

사십 계단 층층대에 앉아 우는 나그네

울지 말고 속 시원히 말 좀 하세요.

피난살이 처량스러 동정하는 판잣집에

경상도 아가씨가 애처로이 묻는구나.

그래도 대답 없이 슬피 우는 이북 고향

언제 가려나

 

고향 길이 틀 때까지 국제시장 거리에

담배장사 하드래도 살아 보세요

정이 들면 부산항도 내가 살든 정든 산천

경상도 아가씨가 두 손목을 잡는구나.

그래도 뼈에 맺힌 내 고장이 이북 고향

언제 가려나

 

영도다리 난간 위에 조각달이 뜨거든

안타까운 고향 얘기 들려주세요.

복사꽃이 피든 날 밤 옷소매를 끌어 잡는

경상도 아가씨가 안타까워 우는구나.

그래도 잊지 못할 내 고장이 이북 고향

언제 가려나

 

 

다음 이야기가 계속해서 이어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1.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4.01.30 14:5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잘 읽고 갑니다~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