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에 관심이 부족한 지역민들


많은 사람들이 지방(혹은 지역)에 살고 있지만 자신이 살고 있는 지방에 대해 관심이 있는 사람은 드물다. 그것은 우리나라가 서울 및 수도권 중심주의 국가이기 때문이다. 국가의 운영이 서울 및 수도권 중심주의를 유발하는 형태이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것에 따를 수밖에 없다. 


그렇다고 해서 지방에 관심을 꺼야한다는 소리는 아니다. 지방에 사는 많은 사람들은 자신이 살고 있는 곳에 대해 관심을 가져야 한다. 그래서 나는 나부터 그 관심을 실천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역사를 전공했고, 또 글을 쓰고 있기 때문에 부산 곳곳에 숨어 있는 부산의 이야기를 하면 어떨까 생각했다.


많은 시간을 이 작업에 할애할 수는 없지만, 시간이 날 때마다 부산의 이야기가 담긴 장소를 여행하고 그곳에 담긴 역사와 이야기를 쉽게 풀어내고자 한다. 부족한 실력이지만 부산이 품고 있는 이야기들을 많이 찾아내고, 풀어낼 수 있었으면 한다. 이를 통해 앞으로 많은 사람들이 자신들이 사는 지역에 대해 관심을 가질 수 있었으면 좋겠다.



이 작업의 첫 장소는 부산 중구 중앙동에 소재한 40계단이다.


부산지하철 1호선 중앙역에 내리면 40계단문화관광테마거리가 바로 보인다. 이 거리는 국민은행 중앙동지점에서부터 40계단을 거쳐 40계단문화관과 팔성관광까지 약 450m가량에 이르는 거리를 말한다. 한국 전쟁 시 피난민의 애환과 향수가 담겨있는 유서깊은 40계단 주변을 50~60년대 분위기에 맞도록 재현하여 추억을 회상할 수 있게 만든 것이라고 한다. 앞으로 40계단에 얽힌 역사와 이야기를 네 번에 걸쳐 포스팅할 예정이다. 




과거와 현재를 잇는 교두보 40계단, 첫 번째 이야기

 


계단이란 무엇일까. 주위를 둘러보면 흔히 볼 수 있는 계단들. 그 대부분은 위아래를 오르내리는 통로로서 사용될 뿐이다. 하지만 생각해보면 계단은 많은 의미를 가질 수 있다. 그 중에서도 위아래를 이어주는 것, 서로 다른 위치를 하나로 묶는 계단의 속성은 그 하나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 하지만 우리는 주위의 수많은 계단들에게도 의미가 있다는 것을 단 한 번도 생각하지 못한다. 나 또한 그렇다.

 



▲ 현재 40계단의 모습

 


하지만 어떤 한 계단에 올라보고, 그 계단에 대해서 이리저리 조사하면서 나는 내가 오른 이 계단과 더불어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계단들에게 역사가 있고, 그곳을 딛었던 수많은 사람들의 발자취가 남아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나에게 이런 깨달음을 준 계단, 내가 올랐던 그 계단은 바로 40계단이다


부산 지하철 1호선 중앙역에서 내려 밖으로 나오면 '그냥 계단이네?'하고 지나치거나 올라가버릴 수 있는 그런 계단이 보인다. 바로 100여년에 가까운 시간과 부산의 역사를 담아온 40계단이다. 철거될 위험 속에서도 그 자리를 묵묵히 지키고 있는 계단, 문득 40계단이 정말 외롭지는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40계단의 과거

 

40계단이 보이는 중앙역 주변 대부분의 땅들은 원래 바다였다. 1876년 강화도조약 때(강화도조약은 조선과 일본이 맺은 최초의 불평등 조약이다. 조선은 군사력을 동원해 조약을 강압하는 일본에 못이겨 불평등한 조약을 맺었다.) 일본은 일본전관거류지로 사용하기 위해 용두산 주위 10만여 평에 달하는 곳을 연간 50엔에 조선으로부터 대여했다그때 화폐가치가 얼만지는 모르겠지만 연간 50엔이라니, 지금으로 치면 연간 500원에 10만여 평을 빌렸다는 소리다. 참 완전 날강도나 다름 없다. 


일본은 초량왜관을 중심으로 그 부근을 근거지로 삼아 조선을 집어 삼키기 위한 준비를 한다. 초량왜관 일대가 포화상태에 이르자 일본은 땅을 넓히기 위해, 그리고 더 완벽한 항구 확보를 위해 일환으로 매축사업(간을 시작한다. 지금의 중구 중앙동 근처의 땅들은 일본의 이 매축사업 때문에 만들어진 것이다.

 

 


▲ 20세기 초 부산항의 모습



1900년대 초반부터 30여 년간 이어지는 매축공사는 북빈매축공사로부터 시작되었다. 이 공사는 부산 매축주식회사의 주도로 이루어졌는데, 이를 통해 41,374평에 달하는 부지를 얻을 수 있었다. 이 매축공사는 경부선의 종점을 부산역까지 확대할 수 있는 땅의 확보를 가능하도록 만들었다


일본은 이어 부산 잔교(잔교란 배가 잘 정박할 수 있도록 하는 접안시설이다)를 건설해서 관부연락선과 외항선들이 정박할 수 있는 시설을 마련했다. 이 두 가지 공사는 부산항에서 하역한 물품을 부산역을 통해 바로 이송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이로 인해 부산은 본격적인 병참기지의 역할을 수행하게 되었다.


일본의 욕심은 끝이 없었는지 계속해서 바다를 메우기 시작하는데, 이번에는 쌍산착평공사라고 불리는 매축사업을 실시한다. 일본전관거류지, 즉 용두산 공원에서 부산진으로 가려면 영선산이라 불린 쌍산의 고갯길을 넘어야했다. 이 영선고갯길은 지금의 초량지역과 대청로를 잇는 유일한 통로였기 때문에 이곳을 넘지 않으면 부산진으로 갈 수 없었다.


이 길은 약 1.14Km 거리의 작은 고갯길로 조선 후기 이후 개항 때까지 한, 일간 무역과 외교의 주요 통로였고, 200년간 이 고갯길은 동래상인들과 일본 상인들이 초량왜관에서의 무역을 위해 다니던 교역로였다. 그리고 이 고개는 소나무가 울창한데다 초량왜관과 관련하여 물의를 일으킨 자들에 대한 사형 집행터가 있었기 때문에 대낮에도 혼자서 이 고갯길을 드나들면 으스스했다. 그래서 여러 명이 뭉쳐 이 고개를 넘었다고 한다.

 



▲ 당시 부산역의 모습



일본은 부산포를 두 개로 가르고, 원활한 통행을 가로막는 이 쌍산을 교통의 편의를 위해 깎아서 편평하게 만들어버린다. 이렇게 생긴 매축지 일대를 새마당이라고 했다. 40계단은 이 쌍산착평공사로 생긴 언덕 절개지에 만들어져 새마당과 이전은 해안가를 연결해주는 역할을 했다. 40계단은 19506. 25 전쟁이 터지자 몰려든 피난민들로 인해 인산인해를 이루었고, 유명해졌다. 40계단은 그 모든 애환을 담아 지금까지 우리에게 그것을 보여주고 있다.

 


다음 이야기가 계속해서 이어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to Top